지리산 등반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.
두 사내의 묵직한 배낭이 아름답다.
그들은 산에서 무엇을 배우고 오는 것일까.
깨달음에 가까워진 자는 말이 없다는데...

지리산 유평계곡길에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