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식씨,
'힐링가든'이란 제목을 달고  책 나왔어요.
보내고 싶은데 주소가 없어서.
어디든 남겨 주길 기다립니다.